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1.2℃
튼구름
미세먼지 34

[데일리안 여론조사] 임종석 업무평가 성적표 40.1점

  • [데일리안] 입력 2019.01.09 11:06
  • 수정 2019.01.09 11:06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노영민 신임 실장 "잘 모르겠다" 47.0%

연고지 충청 "적합" 여론 가장 높게 나타나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노영민 신임 실장 "잘 모르겠다" 47.0%
연고지 충청 "적합" 여론 가장 높게 나타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1년 7개월 간 업무평가 성적표가 40.1점으로 나왔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7~8일 설문한 바에 따르면, 임 전 실장이 일을 "매우 잘했다", "잘한 편"이라고 응답한 긍정평가는 40.1%, "매우 잘못했다", "잘못한 편"이라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49.1%였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업무 긍정평가가 40.1%로 나타났다. ⓒ알앤써치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업무 긍정평가가 40.1%로 나타났다. ⓒ알앤써치

권역별로는 강원·제주(63.6%)와 연고지인 호남(46.1%)에서 긍정평가가 높았다. 반면 대구·경북은 부정평가 비율이 무려 71.1%에 달했으며, 부산·울산·경남도 부정평가가 51.2%로 과반을 넘겼다.

정치성향별로 진보(59.4%)층과 중도진보(55.8%)층에서는 긍정평가가 60%대에 육박한 반면, 보수(73.8%)층과 중도보수(70.0%)층에서는 부정평가가 70% 이상으로, 극과 극으로 갈리는 현상이 엿보였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인선 적합도 평가에서 우리 국민들은 아직 판단을 유보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앤써치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인선 적합도 평가에서 우리 국민들은 아직 판단을 유보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앤써치

임 전 실장의 뒤를 이은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인선의 적합도를 묻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47.0%로 절반에 가까웠다. 국민들이 아직 신임 비서실장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29.7%, "부적합하다"는 응답은 23.3%였다.

노영민 실장은 충북 청주 출신으로 청주흥덕을에서 출마해 17~19대 총선에 내리 당선된 3선 의원 출신이다. 이 때문인지 연고지인 충청권에서 기대감이 가장 높았다. "적합하다"는 응답이 37.9%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남 장흥 출신 임종석 전 실장이 물러나고 충북 출신 노 실장이 들어서면서 상선(尙膳) 자리를 내려놓게 된 호남권은 판단을 유보하는 반응을 보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60.5%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은 상실감이 일정 부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그동안 여권에 대한 지지율이 출렁거렸던 충청권에서 '적합하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조사된 반면 호남에서는 의견 유보층이 60.5%로 압도적으로 높게 조사돼 향후 호남에서의 평가가 중요해보인다"며 "새 비서실장은 그동안 특정 정책이나 이슈에 대한 대국민 설득 미흡이 국정 불신으로 이어졌다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8.1%로 최종 1018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https://www.rnch.co.kr)를 참조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