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3.3℃
맑음
미세먼지 44

삼성디스플레이, 'IMID 2018'에서 최첨단 기술 선봬

  • [데일리안] 입력 2018.10.24 10:09
  • 수정 2018.10.24 10:19
  • 이홍석 기자

스마트폰·IT용 OLED 및 초대형 8K LCD, 32:9 커브드 등 신제품 전시

<@IMG1>스마트폰·IT용 OLED 및 초대형 8K LCD, 32:9 커브드 등 신제품 전시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할 최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액정표시장치(LCD) 기술들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시회(IMID) 2018'에 참가해 화면에서 물리적 진동을 느낄 수 있는 햅틱온디스플레이(HoD·Haptic on Display) 기술, 15.6인치 IT용 초고화질(UHD) OLED를 비롯해 82·65인치 초대형 8K LCD 등 다양한 신제품으로 관람객을 만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시대에 최적화된 OLED'를 주제로 다양한 OLED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빠른 응답속도와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를 지원하는 OLED는 고용량·고화질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끊김없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최적의 디스플레이로 손꼽힌다.

특히 5G 시대에 고해상도 영화나 게임, 가상현실(VR) 콘텐츠의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OLED에 대한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OLED는 상대적으로 낮은 소비전력과 얇고 가벼운 장점을 지녀 초연결 세상에 걸맞는 휴대성을 갖춘 모바일용 디스플레이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VR과 홀로그램 같은 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초실감형 제품을 이번 전시회에 출품했다. 빠른 응답속도와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한 OLED에 1200ppi 초고해상도를 구현한 VR용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3D 안경 없이 화면 자체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모바일 LFD(Light Field Display), 증강현실과 3D를 접목한 AR LFD 기술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디스플레이에 햅틱 센서를 내장해 손가락 터치만으로 진동까지 느낄 수 있도록 하는 HoD 기술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HoD 는 시각과 청각을 넘어 촉각까지 만족시키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게임패드의 조작버튼에 전달되는 진동을 화면 위에서 즐길 수 있다. HoD는 모바일 게임을 비롯해 AR, VR 콘텐츠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새로운 센서 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계 최초로 풀스크린을 개발하며 새로운 스마트폰 트렌드를 이끌어왔던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에서 OLED 풀스크린 기술의 발전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도 마련했다.

또 지문인식기술(FoD·Fingerprint on Display), 사운드 내장 기술(SoD:Sound on Display)을 소개하며 더욱 더 완벽한 풀스크린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FoD와 SoD는 각각 홈버튼과 통화 리시버를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스마트폰의 상하 베젤을 좀더 줄여 보다 완벽에 가까운 풀스크린 구현이 가능하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15.6인치 크기의 IT용 UHD(3840×2160) OLED 제품도 공개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과 워치, 태블릿PC에 머물러 있던 OLED 시장을 중형 IT 영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15.6인치 UHD 해상도의 OLED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는 두께와 무게, 화질 면에서 여러 차별화 포인트를 갖고 있어서 휴대성과 이동성이 중요한 포터블 IT기기에 아주 적합한 디스플레이"라며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IT용 OLED 시장을 새롭게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본격적인 시장 개화를 앞두고 있는 8K(7680×4320) TV 시장을 겨냥해 82·65인치 초대형 8K 액정표시장치(LCD) TV를 선보인다.

TV 시장의 트렌드가 65인치 이상 8K 해상도로 빠르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는 향후 8K LCD 라인업을 다양화해 프리미엄 TV 시장의 주도권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게임용 모니터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삼성 커브드 LCD도 한층 업그레이드된 사양으로 관람객을 만난다.

해상도가 듀얼(Dual) QHD로 업그레이드된 32:9 화면비의 49인치 제품을 비롯해 UHD 해상도의 31.5인치 커브드 제품, 곡률 반경 1000R(1000mm의 반지름을 가진 원의 휘어진 정도)과 주사율 144Hz로 몰입감과 생동감을 극대화한 23.6인치 제품 등 다양한 사양의 신제품들도 첫 선을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고해상도·고주사율·최적곡률 등 프리미엄 LCD 기술로 게임용 커브드 모니터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5G 통신과 8K 해상도의 상용화는 디스플레이 산업에 있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중소형 OLED와 대형 LCD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