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1℃
맑음
미세먼지 34

[데일리안 여론조사] 뒤집어진 민주 당대표 적합도…金>宋>李 순

  • [데일리안] 입력 2018.08.08 11:00
  • 수정 2018.08.08 11:23
  • 조현의 기자 (honeyc@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당원 조사에선 김진표·송영길 1위 신경전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당원 대상 조사 김진표>송영길>이해찬 순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고 있는 이해찬(왼쪽부터), 김진표, 송영길 당대표 후보(자료사진)ⓒ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고 있는 이해찬(왼쪽부터), 김진표, 송영길 당대표 후보(자료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이해찬 후보가 한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당원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송영길 후보와 김진표 후보가 각각 지지율 24%대를 기록하며 초박빙을 벌인 가운데 이 후보가 뒤쫓는 양상이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이 후보는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22.0%를 기록했다. 이어 송영길(20.4%), 김진표(19.9%) 후보 순이었다.

민주당 당원만을 대상으로 했을 때는 김진표(24.5%), 송영길(24.1%), 이해찬(21.5%) 순으로 적합도 순위가 뒤집어졌다. 지난주보다 송 후보와 김 후보의 지지율은 각각 8.9%포인트, 2.6%포인트 상승한 반면 이 후보의 지지율은 4.0%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 당원만을 상대로 했을 때는 김진표(24.5%), 송영길(24.1%), 이해찬(21.5%) 순으로 적합도 순위가 뒤집어졌다.ⓒ알앤써치민주당 당원만을 상대로 했을 때는 김진표(24.5%), 송영길(24.1%), 이해찬(21.5%) 순으로 적합도 순위가 뒤집어졌다.ⓒ알앤써치

30대 "김진표" 40대 "이해찬" 20대·60대 "송영길"

당원 대상 조사에선 지역별·연령별 차기 당권주자 선호도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김 후보는 대구·경북(48.1%), 경기·인천(37.9%), 강원·제주(33.5%), 부산·울산·경남(23.0%)에서 1위를 차지했다. 송 후보는 전남·광주·전북(41.5%)과 대전·충청·세종(35.0%) 등 2곳에서 선두를 달린 반면 이 후보는 서울(24.4%)에서만 1위에 올랐다.

연령별로 보면 20대(38.8%)와 60대 이상(29.8%)은 송 후보를, 30대(37.7%)와 50대(27.6%)는 김 후보, 40대(44.5%)는 이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6~7일 전국 성인남녀 1205명(가중 12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5%, 표본은 2018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2.8%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