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6℃
맑음
미세먼지 34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82%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적용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18.07.11 11:00
  • 수정 2018.07.11 11:01
  • 조현의 기자 (honeyc@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50대·호남·진보 “조속한 제도화 찬성”

보수·TK·60대이상도 “관련 제도 시급”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여론조사
50대·호남·진보 “조속한 제도화 찬성”
보수·TK·60대이상도 “관련 제도 시급”


국회 본회의장 모습 ⓒ데일리안DB국회 본회의장 모습 ⓒ데일리안DB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의원에게도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의원의 무노동 무임금은 총선 때마다 여야가 앞다퉈 공약하고 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7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국민 82.1%가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제도화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8.5%에 불과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7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국민 82.1%가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제도화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8.5%에 불과했다. ⓒ알앤써치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7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국민 82.1%가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제도화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8.5%에 불과했다. ⓒ알앤써치

50대·호남·진보 "조속한 제도화 찬성"

특히 50대, 호남 지역, 진보층에서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에게도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50대(86.2%)에서 가장 많았다. 40대(86.0%)와 30대(82.7%)에서도 80%대를 웃돌았다. 60대 이상(78.9%)과 20대(77.0%)에서도 70%대를 상회했다.

지역별로 보면 전남·광주·전북(90.4%)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다. 부산·울산·경남(86.4%), 경기·인천(82.0%), 서울(81.4%), 대전·충청·세종(80.0%)에서도 80%대를 기록했다. 그 뒤를 강원·제주(78.4%)와 대구·경북(72.9%)이었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진보에서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에 대한 찬성 의견이 86.5%에 달했다. 이어 중도보수(83.7%), 중도진보(83.2%), 보수(82.0%), '잘 모르겠다'(69.6%)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전국 성인남녀 1017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5.6%, 표본은 2018년 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