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선거 공정성 훼손"…선관위 유권해석 비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12:04:02
    정의당 "선거 공정성 훼손"…선관위 유권해석 비판
    충북도당,선거공보물 10개 경력기재 허용 문제제기
    "선관위, 합리성도, 객관적·공정성 담보 하지 못해"
    기사본문
    등록 : 2018-06-05 16:57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지방선거 여성 출마자들이 10일 국회에서 2018 지방선거 정의당 여성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은 5일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와 청주시 상당구선관위가 선거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충북도청 기자회견장에서 회견을 열고 "충북도의회·청주시의회 비례대표 선거공보물 후보자 경력사항을 후보자 등록신청서에 기재된 사항과 동일하게 2가지만을 작성해 제출했다"고 운을 뗐다.

    당은 "하지만 모당 도의회 및 청주시의회 비례대표 공보물에 10여개 이상의 경력사항이 기재된 것을 확인해 상당구선관위·도선관위·중앙선관위에 문제 제기를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중앙선관위와 도선관위 담당자의 답변은 경력 2가지 외에 추가경력에 대해 내부운영기준에 따라 허용할 수 있다고 했다"며 "유권 해석대로라면 후보자의 경력을 수백개를 적시해도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당은 "공정하고 엄격한 관리기준을 적용해야 할 선관위 운영기준이 합리성도, 객관적·공정성도 담보하지 못하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낀다"고 항의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