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4.3℃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50

티몬 “추석 차례상차림 비용 대형마트 대비 22% 저렴”

  • [데일리안] 입력 2017.09.25 15:58
  • 수정 2017.09.25 15:59
  • 최승근 기자

티몬이 최근 서울시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발표한 추석 차례상 차림 36가지 품목 가운데 자사의 생필품 최저가 판매 채널인 슈퍼마트에서 판매 중인 30여개 품목을 대형 마트와 비교했을 때 22%가 저렴하다고 25일 밝혔다.

티몬 슈퍼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30개 품목을 기준으로 추석 상차림에 필요한 비용은 총 14만8769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한 용량과 품질을 기준으로 비교한 대형마트(19만996원)보다 22%가량 저렴하며, 전통시장(15만9978원)과 비교해도 7%가량 더 싼 가격이다.

품목별로 가격을 비교해 보면 대형유통사보다 23개 상품의 가격이 평균 34% 낮았다. 전통시장보다 21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26%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티몬이 한가위를 앞두고 진행 중인 장보기 쿠폰을 활용하면 4만원 이상일 경우 10%(최대 1만원), 20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3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어 가격차는 더 커진다.

대표적으로 돼지고기(전용, 200g)의 경우 대형마트 3156원, 전통시장 2588원이지만 티몬에서는 196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북어포(1포)는 대형마트 4682원, 전통시장 4759원이지만 티몬은 2400원으로 가장 싼 가격에 판매했다. 또 깐녹두, 무, 부침가루, 애호박 등도 티몬이 많게는 60%이상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티몬이 식재료들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이유는 상품을 직매입해 중간 유통마진 없이 상품을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티몬은 서울청과와 가락시장 등 자사 물류창고에서 1시간 이내 거리의 파트너들과 계약을 체결하고 상품을 공급 받음으로써 선도와 품질을 높이는 한편, 가격은 낮춰 소비자 혜택을 높였다.

더불어 티몬은 명절기간 물류센터 내 작업인원을 25% 가량 확충하는 한편, 추석 하루 전날인 10월3일까지 전담배송인 슈퍼배송을 유지해 소비자들의 편의를 극대화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홍종욱 티몬 마트그룹장은 "타 채널대비 가격경쟁력은 물론, 품질과 배송에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추석을 앞두고 주문량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배송에 만전을 기해 보다 안전하게 제품을 받아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