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3.5℃
맑음
미세먼지 48

검찰 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확인 나선다

  • [데일리안] 입력 2017.09.17 10:53
  • 수정 2017.09.17 10:55
  • 스팟뉴스팀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요 공영방송을 중심으로 언론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던 사실에 대해 확인에 나섰다.

국정원은 또 연예인 등 문화예술인들 외에 방송사 주요 간부와 PD들을 중심으로 ‘블랙리스트’도 만들어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인 2009년 무렵부터 국정원은 MBC 등 공영방송 인사 동향 파악은 물론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다.

문건에는 ‘일괄 사표를 받고 나서 선별적으로 수리하는 방식으로 핵심 경영진을 교체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MBC에서는 문건과 유사한 상황이 실제로 전개됐다.

이명박 정부 초기인 지난 2008년 2월 선출된 엄기영 사장은 2009년 12월 임원 8명과 함께 재신임을 묻겠다면서 일괄 사표를 냈다. 이후 사표가 수리됐고 김재철 사장이 임명됐다.

’언론장악 문건‘에는 국정원이 공영방송 고위 간부들의 성향을 파악하고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서울 본사의 간부들뿐만 아니라 지역 방송국 간부들에 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