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12.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5

쫓기는 슈틸리케, 시리아전 해법 있나

  • [데일리안] 입력 2017.03.27 10:27
  • 수정 2017.03.27 10:28
  • 김평호 기자

중국전 패배와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경질론 확산

당장 시리아전에 나설 공격진 구성도 쉽지 않아

<@IMG1>
한국 축구 대표팀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위기는 대표팀의 수장 울리 슈틸리케 감독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은 오는 28일 열리는 시리아전마저 패한다면 정말로 러시아 월드컵 진출이 실패로 돌아갈 수도 있다.

문제는 시리아전 전망 역시 그다지 희망적이지만은 않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대표팀의 경기력이 기대만큼 올라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우려를 자아낸다.

실제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5차전에서 졸전을 거듭하고도 지난 중국전에서 보인 경기력은 그때와 별반 차이가 없었다. 지난해 11월 우즈베키스탄전을 마치고 약 4개월의 시간이 있었지만 대표팀에 변화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이는 슈틸리케 감독에게도 책임이 있다.

이미 슈틸리케 감독의 경질에 대한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 역시 이를 모를 리 없다. 이제는 쫓길 수밖에 없는 슈틸리케 감독이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을 고수하기도, 그렇다고 단번에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 가운데 당장 시리아전에 나설 최전방 공격수 자리도 당장 떠오르는 대안이 없다. 일단 실패로 돌아간 이정협 카드를 시리아전에 다시 꺼내들기는 사실상 쉽지 않다.

슈틸리케 감독이 플랜B로 한정한 김신욱 카드 역시 확신을 주기는 어렵다. 김신욱은 중국전에서 평소보다 일찍 투입돼 후반전을 소화했지만 오히려 대표팀 공격이 단조로워지는 악영향을 미쳤다.

절체절명의 긴박한 상황 속에서 대표팀 막내 황희찬 카드를 꺼내들기도 쉽지 않다. 여기에 슈틸리케 감독은 경고누적으로 결장하는 지동원의 대체 선수로 챌린지에서도 부진한 황의조를 발탁해 논란을 더욱 키웠다.

비록 홈이긴 하나 한국은 원정팀 시리아의 기세도 슈틸리케 감독과 대표팀에는 부담스럽다. 시리아는 최즌 우즈베키스탄을 잡고 기사회생했다. 3위 우즈베키스탄과의 승점 차이를 1로 줄이며 월드컵 진출이 가시권이다. 만약 한국마저 삼킨다면 단숨에 2위까지 올라설 수 있다.

이는 최하위였던 중국이 한국을 잡고 기사회생했던 흐름과 마찬가지다. 시리아 역시 한국과의 경기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최대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만큼 총력전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지난해 9월 열린 2차전에서 시리아와 0-0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 시리아가 아닌 말레이시아에서 중립경기로 치러졌음에도 한국은 상대를 압도하지 못하고 졸전을 펼쳤다. 이번 홈경기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나마 희망은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에이스 손흥민이 돌아온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리아와의 2차전에서도 소속팀 복귀로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다만 한국이 손흥민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시리아 역시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세우고 나올 공산이 크다.

결국 시리아의 밀집수비를 격파할 공격진 구성과 전술, 손흥민의 활용법에 대한 구상을 잘 세우고 나와야 한다. 슈틸리케 감독 역시 러시아 월드컵에 갈만한 자격을 이번 시리아전을 통해 입증할 필요가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