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3일 12:35:26
1 / 3
'뉴스룸',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당시 영상·녹취 파일 공개
기사본문
등록 : 2017-01-11 15:14
  가
  가
    인쇄하기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이 최순실 태블릿 PC 입수 당시 영상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JTBC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이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당시 영상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을 수사 중인 특검은 10일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의 존재를 밝혔다.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이자 최씨 조카인 장시호 씨 변호인이 특검에 제출한 이번 태블릿PC는 앞서 JTBC가 제출했던 태블릿 PC와는 별개다.

최씨의 또 다른 태블릿PC의 등장으로 '태블릿PC를 가지고 있지 않고 사용할 지도 모른다'고 주장해 온 최씨 측의 발언은 거짓일 가능성이 커졌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동안 친박 단체는 최씨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근거로 JTBC가 검찰에 제출한 태블릿PC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친박단체들은 태블릿PC의 증거 효력을 인정한 특검과 검찰의 판단까지 부정하고 있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도 거짓 의혹들에 대한 질의가 나오기도 했다.

JTBC는 이미 뉴스룸을 통해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자세하게 보도했다. 그럼에도 거짓된 증거와 왜곡된 정황을 바탕으로 한 'JTBC 태블릿PC 조작설'은 극우 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사실인 양 확산되고 있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제작진은 "11일 '뉴스룸'에서는 태블릿PC의 자세한 입수 과정과 함께 거짓 의혹을 근거로 확산되고 있는 조작설의 실체를 리포트와 기자 출연 등을 통해 상세하게 밝힌다"고 전했다.

11일 오후 7시 4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