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보수 혁통위, 우여곡절 끝 출발했지만…권한·기능 놓고 '이견'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5:13
    수정 2020.01.14 15:38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한국당 김상훈·이양수, 새보수당 정운천·지상욱 등 참여

박형준 위원장 "혁통위, 법적 강제력 없는 통합 촉진 기구"

지상욱 "자문기구로 이해…백지상태에서 명칭부터 다시 논의"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14일 혁통위 권한과 기능에 대해 "법적 강제력을 갖는 기구가 아니라 통합이라고 하는 정치적 합의를 촉진하는 기구"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통위 첫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문기구냐, 아니냐는 논쟁은 유효한 논쟁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향후 구성될 '통합 신당 공천 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거기까지는 논의하지 않았다"며 "첨예한 정치적 쟁점이 되는 문제라 논의 대상이 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혁통위 간사를 맡은 안형환 위원은 "오늘은 혁통위가 어떻게 나아가고 운영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의견을 모으는 자리였다"며 "정당이니 공천이니, 논의할 수도 없고, 앞으로 (혁통위에서) 논의할 수도 없다"고 부연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통위는 이날 박형준 위원장을 필두로 정당과 시민단체 대표자들을 포함해 총 14명으로 꾸려진 위원회를 갖추고 통합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한국당에선 김상훈·이양수 의원, 새보수당에선 정운천·지상욱 의원,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회 측 송근존 통합추진위원장, 정경모 국민의소리 창준위 부위원장 등이 정당 및 창준위 위원으로 참석했다. 시민사회단체에선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박상덕 원자력국민연대 공동대표,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신용한 서원대 석좌교수, 김은혜 MBN 앵커·특임이사 등이 참여했다.


다만, 혁통위 명칭과 역할, 기능, 통합 범위 등에 대해 각 정당과 창준위, 시민단체들 간 입장차가 존재해 영양가 있는 결과물이 도출되기 전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이 모임의 공식 명칭부터 그 역할과 기능, 내용 등에 대해 백지상태에서 함께 논의하는 게 옳다"면서 "그동안의 성격은 정당시민단체 연석회의였다면, 이제는 정치 세계로 나가고자 하는 디딤돌 '자문기구'의 역할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정한 것은 당에 돌아가 추인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오늘부터 집약적인 논의를 통해 통합신당을 만들 때 기준과 원칙들을 끌어내고, 이에 동의하는 세력들을 규합하는 데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혁통위는 설 연휴 전까지는 매일 회의를 열어 집약적인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 인사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이날 혁통위에 참여해 안 전 대표도 야권 통합 논의에 힘을 보태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안 전 대표 측 김도식 전 비서실장이 이날 입장문을 통해 "(안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고 밝히면서 혁통위 참여에 선을 그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