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동원F&B, 구울 때 짜지 않은 고급 캔햄 ‘리챔’

    [데일리안] 입력 2017.11.30 10:07
    수정 2017.11.30 10:07
    PR 기자

2003년 건강을 생각한 저나트륨 콘셉트로 연 1000억원 브랜드로 성장

리챔, ‘2016 브랜드고객만족지수(BCSI)’ 육가공 부문 1위 브랜드 선정

<@IMG1>
출출할 때 따뜻한 밥과 함께 가장 먼저 생각나는 ‘밥도둑’, 아이들이 도시락 반찬으로 가장 선호하는 음식, 캠핑이나 나들이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고기, 바로 햄이다.

햄은 본래 돼지고기의 넓적다리살을 일컫는 말로, 그 가공품을 아울러 ‘햄’이라고 하는데 현재는 다리살 외 고기를 사용한 제품도 통칭한다. 이 중 돼지고기 다리살만을 사용해 만드는 고급캔햄은 특유의 짭조름한 맛과 쫄깃한 식감을 통해 국내 대표적인 국민식품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동원F&B의 고급 캔햄 브랜드 ‘리챔’은 짠맛이 강한 제품 일색이었던 기존의 국내 고급 캔햄 시장에서, 최초로 저염 컨셉을 들고나와 시장의 판도를 바꾼 브랜드다.

지난 2003년 등장한 ‘리챔’의 콘셉트는 시중 캔햄에 비해 염도를 줄여 ‘짜지 않아 건강한 햄’이었다. 짜지 않으면서도 돼지고기 함량이 88% 이상으로 높아 햄 본연의 맛이 살아있으며, 뒷다리살에 비해 마블링이 좋고 육질이 연한 앞다리살을 사용했다.

당시 2000년대 중반으로 접어들며 사회적으로 웰빙 트렌드가 확산되기 시작했고, 때마침 기존 캔햄에 비해 건강한 콘셉트로 출시된 리챔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기 시작했다. 이후 매년 성장을 거듭해 현재 연 매출 약 1000억원의 대형 브랜드로 성장했다.

건강한 콘셉트로 출발한 리챔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건강하고 맛있는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올해 배우 조정석을 모델로 신규 CF를 공개하며 마케팅에도 주력하고 있다.

‘리챔’은 사단법인 한국마케팅협회에서 발표한 ‘2016 브랜드고객만족지수(BCSI)’에서 1000점 만점에 총점 785점을 기록하며, 육가공 부문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는 당시 국내 산업 전반에 대한 브랜드 만족도의 평균 점수인 762점보다 23점 높은 기록이었다.

‘브랜드고객만족지수’는 20~30대 젊은 소비층을 대상으로 브랜드를 직접 구매하고 경험한 뒤 느낀 만족 수준을 설문조사를 통해 지수화한 것이다. 당시 한국마케팅협회는 전국 성인 남녀 1168명을 대상으로 전반적 만족지수, 요소 만족수준 지수, 재구매의향 지수 등을 합산해 순위를 매겼다.

<@IMG2>
한편 동원F&B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매운맛을 더한 고급 캔햄, ‘매운리챔’을 출시했다. ‘매운리챔’은 훈연 건조한 멕시코 할라피뇨 고추인 치포레(Chipotle) 가루를 넣어 만든 고급 캔햄이다. 치포레의 깔끔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햄의 느끼함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은은한 스모크 향이 깊은 풍미를 더해준다. 또한 큼직한 체다치즈가 골고루 박혀있어, 고소한 맛이 매운맛과 잘 어우러진다.

고급 캔햄들은 지금까지 돼지고기의 원산지 및 함량, 각종 부재료, 합성첨가물 무첨가 등의 영역에서 차별화를 시도해왔다. 반면 ‘매운리챔’은 본격적으로 ‘가미(加味) 캔햄’ 시장 확장에 나선 제품이다. ‘매운리챔’은 이러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높이 평가받아, 서울경제신문이 선정한 ‘2016년 베스트히트 상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앞서 동원F&B는 2014년 5월, 업계 최초로 합성첨가물을 완전히 뺀 ‘리챔 자연레시피’를 출시했다. 무첨가 콘셉트의 캔햄 중에서도 합성첨가물을 전혀 넣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시중에는 합성보존료, 합성착향료, 전분 등 일부 합성첨가물을 빼고 ‘5無, 7無’ 등의 무첨가 콘셉트로 판매되고 있는데, 이들 캔햄에는 산도조절제 등 일부 합성첨가물이 포함돼 있다.

또 동원F&B는 2015년, 고급 캔햄 업계 최초로 우유로 재워 부드러운 ‘우유 리챔’을 출시하기도 했다. ‘우유 리챔’은 동원F&B 덴마크 우유의 1A등급 우유를 담아 햄의 잡내를 제거하고 고소한 풍미를 살렸으며, 칼슘, 철분, 비타민 등 우유의 영양까지 담은 고급 캔햄이다.

동원F&B 관계자는 “고급 캔햄 시장에서 ‘짜지 않아 건강한’ 리챔이 출시된 이후, 맛은 기본이고, 건강에도 좋아야 한다는 것이 상식이 됐다”며 “건강한 고급 캔햄 시장을 성장시켜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중에 없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