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7.1℃
맑음
미세먼지 42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규모, 4.1조원으로 늘린다…"청년 6만명 혜택"

  • [데일리안] 입력 2020.03.26 13:51
  • 수정 2020.03.26 13:51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금융위원회, 26일 현안조정회의서 '청년의 삶 개선방안' 확정 발표

만 34세 이하 청년에 2%대 금리로 지원…"온라인 등 비대면 강화"

서울 시내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뉴시스서울 시내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뉴시스

정부가 청년들의 주거비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공급 규모를 1조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6만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청년의 삶 개선방안'이 확정·발표됐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2년간 월세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거치한 후 분할상환이 가능하다.


지난해 5월 27일 금융위-주택금융공사-은행권 협약을 통해 총 1조1000억원 규모로 출시됐고 지난 20일까지 10개월간 2만5000명에게 총 1조2000억원을 지원했다.


이용자의 평균 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만6000원)이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 2.90%보다 0.33%포인트 저렴한 평균 2.57%다. 전세의 경우 월 평균 10만원 내외, 월세는 월 1만원의 이자만 납부하는 수준이다. 특히,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그동안 금융권을 통해서는 대출 자체가 어려운 계층이었다.


금융당국은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1조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확대될 경우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최근 금리 하락을 반영하면 금리가 더 낮아질 것이라는 것이 당국 설명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 2월부터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도입했다"면서 "이를 확대해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