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9.2℃
튼구름
미세먼지 41

정부 "지역사회 감염 시작…위기경보는 유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13:46
  • 수정 2020.02.20 13:50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지역사회 전파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

"종합적 판단 거쳐 위기경보 격상 여부 검토할 것"

방역복을 갖춰 입은 의료진과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선별진료소로 함께 들어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방역복을 갖춰 입은 의료진과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선별진료소로 함께 들어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부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인정하면서도 감염병 위기경보는 현재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부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아직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현재 감염병예방법(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역적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현 단계와 같은 '경계' 유지가 맞다"고 강조했다.


김 부본부장은 이어 "정부는 일찍이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며 "'심각' 단계로 올리는 것과 무관하게 정부는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 질환의 위험도 평가, 지역 사회에서의 발생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지역사회의 감염과 전파가 동시에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로 판단되는 만큼 검역을 중심으로 해외유입 차단과 조기발견 노력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네 단계로 구분된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당시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위기경보는 지난달 27일 '경계' 수준으로 또 한 차례 격상됐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