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8.2℃
맑음
미세먼지 40

SK케미칼, 주사용 항응고제 '후탄' 발매 14년 맞아

  • [데일리안] 입력 2020.02.19 10:53
  • 수정 2020.02.19 10:53
  • 권이상 기자 (kwonsgo@dailian.co.kr)

SK케미칼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 ⓒSK케미칼SK케미칼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 ⓒSK케미칼

혈액 체외순환에 사용 되는 항응고제 SK케미칼 '주사용 후탄'이 발매 14년을 맞았다.


SK케미칼(대표이사 전광현 사장)은 지난 2005년 일본 토리이사로 부터 '주사용 후탄'을 도입해 국내 처음 소개했다.


지난 14년 간 판매된 SK케미칼 '주사용 후탄'은 모두 1257만병. 2010년 이후 10년 연속 국내 매출 100억원을 기록하며 회사의 대표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SK케미칼 '후탄'은 국내 발매 당시 진행된 국내 다기관 공동 임상에서도 출혈경향 환자의 혈액 투석 시 체외에서 충분한 항응고 효과를 발휘 하면서도 출혈 증가를 유발 하지 않았다.


SK케미칼 후탄의 최대 장점은 대단히 짧은 반감기다. 주사용 후탄의 반감기는 5~8분으로 대단히 짧다. 꼭 필요한 필터와 혈액투석기 내에서만 항응고 작용을 하며 전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주사용 후탄 투여를 종료한 후, 15분이 지나면 체내에서 검출 조차 되지 않는다.


표준적인 항응고제인 헤파린은 돼지 내장에서 추출한 원료로 정제•가공해 만든다. 헤파린의 반감기는 약 1시간 30분(0.7시간-2.5시간)이며 투여용량 등에 따라 더 길어질 수 있다. 혈액 체외순환을 마치고도 항응고 효과가 전신에 남으면 신체 다른 부위의 출혈의 위험이 있다.


특히 중환자는 출혈에 대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후탄의 짧은 반감기가 더욱 중요해지는 부분이다.


SK케미칼 후탄은 중환자의 신장 기능을 대신하는 ‘지속적 신대체요법1’ (CRRT : Continuous Renal replacement therapy)시의 항응고제로서 널리 사용 돼 왔다.


지난해 9월부터는 혈액 투석환자 중 수술 전·후, 출혈, 저 혈소판 환자에도 사용 할 수 있다. 또 혈액의 체외 순환을 통해 비정상적인 심폐기능을 보조하는 체외막산소화장치 -에크모 시 항응고제로도 급여기준이 확대됐다.


일본 투석 협회의 연례 보고에 따르면, 1986년 6.3% 였던 과다 출혈로 인한 혈액투석 환자의 사망률이 주사용 후탄의 발매 이후 매년 큰 폭으로 감소해, 2015년에는 1.4%로 보고됐다. 안전한 혈액 체외 순환에 '후탄'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